朴 대통령, 청와대 인근 투표소에서 ‘한 표’
朴 대통령, 청와대 인근 투표소에서 ‘한 표’
  • 승인 2016.04.1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관인 4명과 인사 나눠
투표하는박근혜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 제1투표소에서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20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3일 오전 청와대 인근에 위치한 한 투표소를 찾아 투표했다.

짙은 붉은색 재킷에 검정 바지 차림의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58분께 서울 종로구 청운동 서울농학교에 마련된 청운효자동 제1투표소를 찾아 한표를 행사했다.

박 대통령은 투표소에 도착해 주민등록증을 제시하고 선거인 명부에서 이름을 확인한 후 서명한 뒤 지역구 투표용지(흰색)와 비례대표 투표용지(연두색)를 받은 뒤 기표소 4개 중 마지막 네번째 기표소에 들어가 기표했다.

박 대통령은 투표함에 반으로 접은 투표 용지를 넣은 뒤 투표소를 퇴장하기 전 4명의 참관인과 악수하며 인사했다.

참관인들은 일어서서 박 대통령과 악수하면서 “건강 챙기시라”는 인사말을 건넸고 박 대통령은 “감사합니다”라고 답했다.

일부 참관인은 박 대통령에게 “10년째 장기 농성 중인 콜텍 노동자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전날 국무회의에서 “국민 여러분께서는 이번 선거에서 나라의 운명은 결국 국민이 정한다는 마음으로 빠짐없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서 진정으로 국민을 섬기고 나라를 위해 일하는 20대 국회를 만들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밝혔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