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레스덴 광장, 우정·협력관계 상징”
“드레스덴 광장, 우정·협력관계 상징”
  • 승인 2016.04.2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 대통령, 틸리히 독일 연방상원의장 접견
박대통령-독일연방상원의장접견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를 방문한 스타니 틸리히 독일 연방 상원의장을 접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슈타니슬라브 틸리히(Stanislaw Tillich) 독일 연방상원의장 겸 작센주 총리의 예방을 받고 △한-독 관계 △한-작센주 협력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지난 2014년 3월 독일 국빈 방문 시 舊동독 지역인 작센주 드레스덴 지역을 방문, 한반도 평화통일 구상(드레스덴 구상) 발표 및 산학연 협력의 우수모델인 프라운호퍼 연구소 방문 등 성과를 회고하면서 당시 틸리히 작센주 총리가 적극 협조해 준데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이후 틸리히 작센주 총리의 지원으로 드레스덴에 ‘한국 광장’이 설치되고 최근 광장 주변 트램 정거장 명칭도 ‘한국광장’으로 변경된 것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와 함께 “우리 정부도 경기도 고양시의 문화창조 테마파크인 K-Culture Valley내에 내년 완공을 목표로 ‘드레스덴 광장’ 조성을 추진 중”이라면서 “광장들이 양국의 미래지향적 우정과 협력관계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금번 방한시 대규모의 경제사절단을 동반하는 등 한-독 양국 및 한-작센주간 실질협력 증진을 위해 노력하는데 대해 평가하는 한편, 지난해 10월 가욱 독일 대통령 방한시 양국이 협의한 산학연 협력 및 미래지향적 창조경제 파트너십을 지속 강화해 나가는데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틸리히 상원의장은 “양국간 중소기업과 대학교, 연구기관 간 다양한 협력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IT 및 혁신기술 등을 활용한 양측간 협력가능성에 큰 기대감을 표명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