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달 6일 임시 휴일 지정할 듯
정부, 내달 6일 임시 휴일 지정할 듯
  • 장원규
  • 승인 2016.04.2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국무회의서 확정

“내수 경기 진작에 도움”
정부가 어린이날 다음 날인 5월 6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5월6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 어린이날인 5일부터 일요일인 8일까지 나흘간 연휴가 된다.

정부 관계자는 26일 “오는 28일 박근혜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무회의에 5월6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안건을 상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주무 부처인 인사혁신처는 관련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5월6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해달라는 요청을 받으면 곧바로 국무회의에 안건을 상정할 계획이다.

한편, 임시공휴일 지정은 본 안건이 28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고, 대통령 재가를 거쳐 관보에 게재되면 최종 확정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임시공휴일 지정 안건이 국무회의에 상정되면 전반적인 분위기로 볼 때 통과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정부는 5월6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 침체된 사회 분위기를 되살리고, 내수 경기를 진작시키는 데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오는 28일 국무회의에서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내수 진작 및 관광활성화 방안도 함께 확정할 계획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5일 지난해 8월14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해 상당한 경제적 효과가 났던 점을 강조하면서 5월6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해달라고 문화체육관광부에 건의했다. 이와 함께 “올해 5월6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 지난해보다 효과가 더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