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위협, 비핵화·통일시대 기회로 만들어야”
“北 위협, 비핵화·통일시대 기회로 만들어야”
  • 장원규
  • 승인 2016.04.30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 대통령, 스캐퍼로티 한미 연합사령관에 보국훈장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지속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위협 상황을, 단순히 위기 상황을 넘기기 위한 것이 아니라 한반도 비핵화 및 통일시대를 열기 위한 초석을 다질 기회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이임 예정인 커티스 스캐퍼로티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을 초청한 다과회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혈맹의 가치를 기반으로 하는 현재의 공고한 한미동맹이 더욱 탄탄해지도록 한·미 지휘관들이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스캐퍼로티 사령관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동맹군 사령관으로 영전하는 것을 축하하면서 “신임지에 가더라도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계속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스캐퍼로티 연합사령관은 참석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그동안의 소회를 밝혔다. 또 NATO 동맹군 사령관으로의 포부와 영원한 한국사랑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특히 박 대통령과 참석한 한미 지휘관 등은 한미동맹은 군사동맹을 통해 발전됐고, 군사동맹의 근간은 제복을 입은 군인들 간의 끈끈한 동료애라는 말에 공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스캐퍼로티 한미 연합사령관에게 보국훈장 통일장을 수여했다.

장원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