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상호신뢰 토대로 관계발전 모색”
朴 대통령 “상호신뢰 토대로 관계발전 모색”
  • 승인 2016.05.03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메네이 최고지도자와 면담
북핵 문제 등 직접 언급 안돼
한·이란비즈포럼참석
박근혜 대통령이 이란 방문 마지막 날인 3일(현지시간) 오전 테헤란 에스피나스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이란 비즈니스 포럼에 김인호 무역협회장 등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란을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2일 저녁(현지시간)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최고 지도자(Supreme Leader)를 면담하고 양국간 협력관계 발전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3일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박 대통령과 하메네이 최고 지도자는 지난 2일 오후 6시30분(현지시간)부터 약 30분간 테헤란 최고 지도자 집무실에서 면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이날 면담에서 국제 문제와 관련해 “테러와 지역의 불안정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미래에는 이를 더욱 해결하기 어렵다”면서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서도 한·이란 양국이 협력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다만, 하메네이 최고지도자와의 면담에서는 박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대통령 간 정상회담과 달리, 북핵 문제 등이 직접적으로 언급되지 않았다고 김 수석은 전했다.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박 대통령의 역사적인 이란 방문을 높이 평가한다”며 “이번 방문이 양국 관계가 새로운 단계로 발전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대통령이 대규모 경제사절단과 함께 방문한 데 대해 사의를 표명한 뒤 “한·이란이 잘 협력하면 서로에게 많은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양국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이 과학기술 등 여러 분야에서 앞선 경험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이란은 한국으로부터 진심으로 배우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박 대통령은 “양국이 상호신뢰를 토대로 긴 호흡을 갖고 관계발전을 모색해야 한다”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보완적인 상생 협력을 추구하고 인적·문화적 교류 확대를 통해 양국 국민의 마음을 연결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장원규기자·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