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게임중독, 뇌파 기능 악영향”
“인터넷 게임중독, 뇌파 기능 악영향”
  • 승인 2016.05.1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습관보다 질병 한 종류
기억·집중력 감소 확인
그동안 개인의 안 좋은 습관으로 구분했던 인터넷게임 중독을 이제 질병의 한 종류로 봐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최정석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팀은 세계 최초로 인터넷 게임 중독이 ‘뇌파 기능’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미국 정신의학회지(Translational Psychiatry)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연구진은 조사 대상을 인터넷 게임 중독 환자, 알코올 중독 환자, 일반인으로 나눠 뇌파의 특징을 분석했다. 그 결과, 인터넷 게임 중독 환자는 알코올 중독 환자나 일반인과 다르게 ‘베타파’가 감소했다. 집중력과 연관된 뇌파 신호인 베타파가 줄어들면 주의력 감퇴 등이 나타난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이다. 또 연구진은 조사 대상에게 이어폰을 통한 청각 테스트를 해보니 인터넷 게임 중독 환자는 다른 집단보다 기억력, 집중력이 감소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최정석 교수는 “새로운 질환으로 볼 수 있는 인터넷 게임 중독의 명확한 뇌과학적 특징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며 “후속 연구를 통해 인터넷 게임 중독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