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포기 할 수밖에 없는 한반도 환경 조성”
“北, 핵포기 할 수밖에 없는 한반도 환경 조성”
  • 승인 2016.05.17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 대통령, 美 지역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 靑 초청
박수치는박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과의 통일대화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함께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우리 정부도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변화할 수밖에 없는 한반도 환경을 조성해서 평화와 행복의 통일시대를 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현재 서울 쉐라톤호텔에서 열리는 해외지역회의를 위해 참석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해외자문위원(미국)720여명을 초청한 자리에서 “서독과 동독이 통일을 이룰 수 있었던 이유는 서독 정부의 꾸준한 노력과 함께 동독이 통일을 선택할 수밖에 없도록 만들었던 국제환경의 변화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정부는 기존의 방법으로는 북한의 도발을 막을 수 없고 우리가 주도적으로 나서서 북한의 잘못된 전략적 셈법을 변화시켜야 하겠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이에 따라 북핵과 미사일 사태의 핵심 당사국으로서 개성공단 전면 중단조치라는 어려운 결단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또한 국제사회의 논의에 능동적으로 참여해 역대 가장 강력한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안과 주요 국가들의 양자 차원의 제재를 이끌어냈고 그 효과가 차츰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나 “북한은 여전히 핵 보유국이라는 억지 주장을 내놓으면서 추가 도발을 협박하고 사이버 공격을 감행하면서 우리와 국제사회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만약 북한 정권이 우리와 국제 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추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의 도발을 계속한다면 국제사회의 보다 강력한 제재와 압박에 직면할 것이고 결국 자멸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