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소규모 건설현장 집중 안전관리
정부, 소규모 건설현장 집중 안전관리
  • 승인 2016.05.17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건설현장의 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소규모 현장과 임시시설물·건설기계가 사용된 현장을 집중적으로 관리한다.

17일 황교안 국무총리가 주재한 제83회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는 이런 내용의 ‘건설현장 취약요인별 맞춤형 사고예방대책’을 보고했다.

건설현장에서 사고로 숨진 사람은 재작년 486명, 작년 493명 등 연 500명에 가깝고, 건설업 재해율은 0.75%로 전체 산업의 평균 재해율(0.50%)보다 높다.

정부는 재해율이 건설업 평균보다 높은 ‘총 공사비 50억원 미만 소규모 건설현장’과 동바리(지지대)·비계(가설발판)·흙막이 등 임시시설물 설치현장, 크레인 등 건설기계 운용 현장을 ‘3대 취약요인’으로 지목하고 집중 관리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