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도당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해야”
더민주 도당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해야”
  • 김무진
  • 승인 2016.05.17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허방침은 정부 독선”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이 국가보훈처의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허 방침과 관련, 합창에서 제창으로 바꿀 것을 촉구했다.

더민주 경북도당은 5·18민주화운동 36주기를 하루 앞둔 17일 논평을 통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지난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대통령과 3당 원내대표단 회동에서도 건의돼 검토키로 한 사항으로 다시 원점인 합창으로 결정한 국가보훈처 발표는 매우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경북도당은 “이번 정부의 불허 방침은 여야 협력 정치를 걷어차는 것으로 이는 20대 총선의 민심을 또 다시 거부하는 현 정부의 독선으로 보여진다”며 “5·18 유가족과 호남인들은 물론 많은 국민들이 기념일 지정곡으로 제창되길 바라는 민심에도 역행하는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기념식 당일 관련 당사자 및 참석자들이 스스로 선창해가는 제창을 원칙으로 하면서 원하지 않는 사람은 부르지 않아도 되는 제창으로 바꾸는 것은 어려운 것도 아니고 형식상으로도 올바른 것으로 보인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이 국가 기념일 정신에 맞게 제창으로 원상 회복됨과 동시에 정부와 여야 간 대화 정치도 복원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무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