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이상화 고택서 연극으로 깨우는 애국심
토요일 이상화 고택서 연극으로 깨우는 애국심
  • 남승렬
  • 승인 2016.05.18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연극협회, 10월 15일까지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공연
IMG_1671
연극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공연 모습. 대구연극협회 제공
항일의 역사가 서려 있는 대구 중구 근대골목이 토요일마다 연극무대로 바뀐다.

대구연극협회는 오는 10월 15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전 11시 대구 중구 이상화 고택에서 상설 야외연극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를 공연한다. 이 연극은 대구문화재단의 문화도시운동사업 ‘옛 골목은 살아있다’의 핵심 콘텐츠로 근대문화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대구 근대골목을 배경으로 야외에서 진행된다.

연극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는 일제에 의해 강제로 체결된 을사늑약을 시작으로 대구에서 들불처럼 일어난 국채보상운동과 3·1 만세운동을 주요내용으로 한다. 조국을 잃은 울분을 시로 달랜 민족시인 이상화의 시 낭독 장면 등이 인상적이다.

특히 이 연극은 다음달 29일 민주화 운동의 성지 광주에서 특별공연도 한다. 앞서 2011년 서울의 탑골공원(3·1운동 발상지), 2013년 독도, 지난해 광복 70주년 독립기념관에서 특별공연을 하는 등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김종성 대구연극협회장은 “연극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를 대구의 옛 골목과 역사성을 알리는 문화콘텐츠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했다. 053-628-4763.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