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새 인사혁신처장에 김동극 임명
朴 대통령, 새 인사혁신처장에 김동극 임명
  • 장원규
  • 승인 2016.06.25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극청와대인사비서관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24일 건강상의 이유로 사의를 표명한 이근면 인사혁신처장의 후임으로 김동극(54·경북 영주·사진) 대통령비서실 인사비서관을 임명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인사혁신처 업무 전반에 정통할 뿐 아니라 인사비서관을 3년 이상 역임해 박근혜 정부 국정철학과 인사정책 방향에 대한 이해가 있으며 합리적이고 균형 잡힌 일처리로 공직사회 내 신망이 두터워 국정 4년 차 각종 인사 개혁과제를 마무리짓는 데 적임으로 기대된다”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정 대변인은 “김 신임 처장은 30여년의 공직생활 대부분을 인사업무에 종사하며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친 인사 전문가”라고 덧붙였다.

온화하고 조용한 성격인 김 신임 처장은 서울 서라벌고와 서울대 사회교육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 29회로 중앙인사위 고위공무원지원국장, 행정안전부 인사정책관 등을 거쳐 지난 2013년 대통령 비서실 인사지원팀장과 인서비서관을 지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