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문화재에 얽힌 이야기 쉽고 재미있게 배운다
대구 문화재에 얽힌 이야기 쉽고 재미있게 배운다
  • 남승렬
  • 승인 2016.06.26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토역사관, 무료 역사교육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운영
대구향토역사관은 29일부터 12월 말까지 ‘문화가 있는 날’(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마다 역사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일종의 갤러리 토크(gallery talk)로 담당 학예연구사가 참여자를 대상으로 문화재와 유물 등에 얽힌 뒷이야기와 시대적 배경, 박물관 이용법 등을 알기 쉽게 소개한다.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2시간 동안 열리며 모집 정원은 선착순으로 20명이다. 전통문화에 관심 있는 20세 이상의 성인 남녀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첫번째 프로그램은 ‘발굴에서 전시까지’라는 주제로 열려 문화재 보존과학과 박물관 이용법에 대해 소개한다. 7월과 8월에는 신라와 가야의 옛 무덤에서 출토된 토기를 비롯한 고분 문화를 살펴 볼 예정이다.

대구사진비엔날레가 열리는 9월에는 근대 사진을 통해 대구의 옛 거리를 체험하고, 10월에는 대구의 가장 오래된 유적 중 하나인 달성토성을 거닐며 토성의 비밀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11월과 12월에는 향토역사관이 소장 중인 목가구와 고서적 등을 통해 옛 선조의 장인정신과 지혜를 배우는 기회를 마련한다.

관람료는 무료.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053-606-6432.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