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과 1박2일…소중한 추억 ‘차곡차곡’
친구들과 1박2일…소중한 추억 ‘차곡차곡’
  • 승인 2016.07.13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산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은 지난 4일 1박2일 동안 팔공산수련원으로 수련회를 다녀왔다.

우리들은 기대했던 수련회인데 비가 와 야외활동은 못 했지만, 실내 강당에서 숲속 운동회를 하고, 퀴즈도 풀며 서로 협동하는 마음을 배웠다. 저녁에는 레크리에이션을 하며 모두 하나가 되어 무대를 즐겼다. 조별로 스스로 식사를 해 먹어야 했는데 이를 통해 학생들은 협동심, 리더십을 기를 수 있었다.

“함께 음식을 만들고 텐트에서 1박2일 동안 생활하니 우리 반 친구들과도 더욱 친해진 것 같아요. 부모님과 같이 갔던 캠핑보다 많이 힘든 점도 있었지만 우리 스스로 하는 게 참 뿌듯했어요.”

6학년 박○○ 어린이는 초등학교의 마지막 학년에서 큰 추억을 쌓았다며 뿌듯해 했다. 우리 학교 친구들 모두 협동하며 생활해 6학년 중 처음이자 마지막인 야영수련회를 싸우는 친구들 없이, 다치는 친구들 없이 모두 즐겁게 야영을 다녀왔다. 손채영기자(성산초 6학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