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큰 무대로 뻗어가는 대구産 뮤지컬·연극
더 큰 무대로 뻗어가는 대구産 뮤지컬·연극
  • 남승렬
  • 승인 2016.07.14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극 ‘니 애비의 볼레로’
서울·밀양 무대 올라
백치들
‘연극저항집단 백치들’의 연극 ‘니 애비의 볼레로’가 서울과 밀양 등 다른 지역에 초청돼 잇따라 공연된다. 사진은 극의 한 장면.
백치들 제공
지난 5월 대구 대명로드페스티벌에서 초연돼 지역 젊은 연극인들의 열정을 가감없이 선보여 반향을 일으켰던 ‘연극저항집단 백치들’의 연극 ‘니 애비의 볼레로’(ma Daddy‘s Bolero)가 서울과 밀양 등 다른 지역에서 잇따라 공연된다.

연극 니 애비의 볼레로는 제2회 윤대성희곡상 수상작으로, 김세한 작가가 썼으며 안민열 연극저항집단 백치들 대표가 연출을 맡았다. 작품은 한국에 와 살고 있는 ‘코피노’(한국인과 필리핀인 혼혈)인 아버지와 그의 가족에 대한 이야기다. 하룻밤 동안 가족들과 벌어지는 사건을 통해 코피노 아버지가 자신을 발견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안민열 연출은 “극 중 코피노인 아버지의 모습에서 상실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네 아버지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작품은 이 시대를 사는 아버지들께 드리는 헌정의 음악”이라고 설명했다.

연극 니 애비의 볼레로는 초연 당시 이주노동자와 다문화가정으로 대변되는 차별과 편견 등 무거운 주제를 다뤘지만 배우들의 열연과 뛰어난 연출력으로 관객들에게 뜨거운 감동을 선사했다. 이 여세를 몰아 윤대성기획전에 초청돼 오는 27~31일 서울 대학로 게릴라극장 무대에 오른다. 또 밀양에서 열리는 ‘2016 밀양여름공연예술축제’ 젊은연출가전에 참가한다. 공연은 내달 2~3일 오후 8시 가마골소극장.

서울과 밀양 공연에 앞서 20일부터 24일까지는 대구 남구 대명공연문화거리 우전소극장에서 다시 한 번 지역 연극팬들과 만난다. 공연은 평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3시·7시, 일요일 오후 3시. 전석 2만원. 010-6748-0002.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