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엄마의 로봇
<신간> 엄마의 로봇
  • 김성미
  • 승인 2016.07.27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눈이 아닌 마음으로 읽다
최규순동 시·김휘녕 그림/청개구리

/1만원
김완기 동시인은 해설에서 최규순 작가를 “붓끝이 아닌 가슴으로 쓰는 시인”이라 소개한다. 가슴으로 쓴 아름다운 동시는 독자 역시 눈이 아닌 마음으로 읽게 됩니다. 책은 제1부 내 맘대로, 제2부 넌 할수 있어, 제3부 숲 속에 숨은 파도, 제4부 염소 할머니로 구성되어 있다. ‘누가 나쁜 걸까?’, ‘넌 할 수 있어’ 등 다양한 작품을 수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