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청 “농축수산물 김영란법 규제 완화 공감”
당·청 “농축수산물 김영란법 규제 완화 공감”
  • 장원규
  • 승인 2016.08.11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 이정현 대표 독대
25분간 현안 논의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의 11일 청와대 오찬 회동에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 금지법’(일명 김영란법)에서 농수축산물의 경우 규제범위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인식을 함께 했다.

이 대표는 회동 직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김영란법 시행령 수정에 대해 “대통령은 ‘국회에서 만든 법의 취지를 지켜야 하는 면이 시행령에 있다’고 답했다”면서 “그러면서도 ‘해결이 필요한 문제’라고 했는데 이 부분이 포인트”라고 밝혔다.

이는 정진석 원내대표가 “농수축산물업계 위축과 내수 경기 악영향을 우려해 시행령 수정 요청에 대한 의견이 있다”고 건의한 데 대한 박 대통령의 답변이었다.

정부가 당장 김영란법의 시행령을 수정할 수는 없지만 국회가 모법을 개정할 경우 이에 맞게 고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영란법 시행일(9월28일)을 앞두고 새누리당 뿐만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일각에서도 농수축산물은 선물 금지 품목에서 제외하거나 가격 제한 규정을 완화하자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어 정기국회에서 개정논의에 착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이 대표는 향후 당·정·청 관계에 대해 “당정회의든, 당·청 회의든, 당·정·청 회의든 상당히 원활하게 실질적으로 많이 진행되리라 본다”면서 “급한 민생 현안이 있을 때 생각보다 빨리 원활하게 잘 이뤄지고, 내용 접근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11일 새누리당 신임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회동을 한 뒤 이정현 대표와 별도로 면담했다.

박 대통령과 이 대표 간 독대는 오후 1시 50분께 시작해 25분간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 간 대화 내용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한 논의가 오갔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 대표가 오찬 회동 모두 발언에서 개각과 관련해 ‘탕평ㆍ균형인사’를, 광복절 특사와 관련해선 ‘통 큰 민생경제사범 사면’을 건의했고, 박 대통령이 “여러 말씀을 잘 참고하겠다”고 한 만큼 이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오갔을지 주목된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