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지며 골인’…밀러, 여자 400m 우승
‘넘어지며 골인’…밀러, 여자 400m 우승
  • 승인 2016.08.16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ioOlympicsAthletics
결승선 바로 앞에서 넘어지며 ‘골인’한 사우네 밀러(22·바하마)가 초조한 표정으로 결과를 기다렸다. 기록표 가장 위에 밀러의 이름이 있었다. 그제야 밀러는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밀러는 16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여자 400m 결승에서 49초44를 기록, 우승을 차지했다. 리우올림픽 바하마의 첫 메달은 이렇게 나왔다. 밀러는 초반부터 선두로 질주했다. 그러나 300m 지점부터 이 종목 최강자 앨리슨 필릭스(31·미국)가 맹렬하게 추격했다. 눈에 띄게 지친 밀러는 결승선 바로 앞에서 균형을 잃었고, 넘어지면서 결승선을 통과했다. 필릭스도 거의 동시에 결승점에 도달했다. 영상 판독 결과, 밀러의 몸이 조금 먼저 결승선을 넘어섰다. 필릭스는 49초51로 0.07초 뒤져 은메달을 땄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