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여고 고민지, IBK기업은행 1R 지명
대구여고 고민지, IBK기업은행 1R 지명
  • 승인 2016.09.07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수빈, 2R서 흥국생명行
IBK기업은행지명된고민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호텔리베라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린 2016~2017 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IBK기업은행에 지명된 고민지 이정철 감독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여고 레프트 공격수 고민지가 7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6-2017 한국배구연맹(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IBK기업은행에 1라운드 지명을 받았다. 또 도수빈(대구여고)은 2라운드에서 흥국생명에 발탁됐다.

목포여상 정선아는 전체 1순위로 한국도로공사 유니폼을 입는다.

지민경(진주선명여고)은 전체 2순위로 KGC인삼공사의 부름을 받았다.전체 3순위 지명권을 가진 GS칼텍스는 강릉여고 라이트 겸 세터인 안혜진을 뽑았다.이어 흥국생명이 사이드 공격수인 유서연(선명여고)을 선택했다.현대건설은 라이트 공격수 변명진(대전용산고)을 1라운드에서 지명했다.

드래프트에 앞서 먼저 지난 시즌 최종 순위에 따라 먼저 하위 3개 팀이 확률 추첨을 시행해 지명 순서를 정했다.

지난 시즌 최하위 KGC인삼공사, 5위 한국도로공사, 4위 GS칼텍스가 각각 50%, 35&, 15%의 확률을 갖고 추첨에 임해 1라운드에서 도로공사가 1순위, 인삼공사가 2순위, GS칼텍스가 3순위로 지명권을 행사하게 됐다.이어 흥국생명, IBK기업은행, 지난해 챔피언결정전 우승팀 현대건설 순서로 선수를 지명했다.

이번 드래프트에는 고등학교 졸업 예정자 총 32명이 참가해 16명(수련선수 1명 포함)이 프로 무대에 오를 기회를 잡았다.

1라운드의 역순으로 진행된 2라운드에서는 현대건설이 지명을 포기했고 IBK기업은행이 최윤이(수원전산여고), GS탈텍스가 김현정(중앙여고), 인삼공사가 박세윤(중앙여고), 도로공사가 하효림(원곡고)을 지명했다. 각 구단은 15일 이내에 지명선수와 입단 계약을 맺고 KOVO에 선수 등록을 해야 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