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나무 숲에서
자작나무 숲에서
  • 승인 2016.09.25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ws/photo/first/201609/img_207887_1.jpg"윤순분-반영/news/photo/first/201609/img_207887_1.jpg"



/news/photo/first/201609/img_207887_1.jpg"윤순분/news/photo/first/201609/img_207887_1.jpg"
윤순분
한국사진작가협회 회원
문득 바다가 그리운 날은 자작나무 숲으로 가자.

바다로 향한 숲은 끝없이 이어지고 그 속을 헤매는 그림자 하나. 숲은 더욱 깊고 짙다.

늘 푸른 나무이고 싶었다. 늘 파란 하늘이고 싶었다. 늘 푸른 파도이고 싶었다.

문득 바다가 그리운 날은 자작나무 숲으로 가자.

가도 가도 바다는 멀고 여린 봄빛 물가에 비친 벌거벗은 자작나무 몇 그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