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인삼공사 꺾고 KOVO컵 2연패
기업은행, 인삼공사 꺾고 KOVO컵 2연패
  • 승인 2016.10.0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부 최초 연속 우승
IBK기업은행이 KGC인삼공사의 돌풍을 잠재우고 프로배구연맹(KOVO)컵 정상에 올랐다.

기업은행은 3일 충북 청주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년 KOVO컵 여자부 결승에서 인삼공사를 세트 스코어 3-0(25-21 25-19 25-16)으로 제압하며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여자프로배구 6개 구단 중 가장 늦은 2011년 8월 창단한 기업은행은 사상 처음으로 KOVO컵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2013년에도 KOVO컵 우승기를 든 기업은행은 3번 우승으로 이 대회 최다 우승팀(현대건설, GS칼텍스 2회 우승)으로 올라서는 영광도 누렸다.

반면 5년 만에 결승에 오르고 8년 만에 우승을 노렸던 인삼공사는 전력 차를 절감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하지만 인삼공사도 2014-2015, 2015-2016 V리그에서 2연 연속 최하위에 머문 ‘패배 의식’을 떨쳐내는 의미 있는 성과를 얻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