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금주 롯데와 사드 부지 협상 착수
국방부, 금주 롯데와 사드 부지 협상 착수
  • 승인 2016.10.03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지 맞교환 대토 방식 검토
국방부가 조만간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가 배치될 성주골프장 확보를 위한 협상에 들어간다.

국방부 관계자는 3일 “이번 주에는 성주골프장의 소유주인 롯데 측과 접촉해 부지 이전과 관련한 논의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 군 당국은 지난달 30일 경북 성주군 초전면 달마산에 있는 성주골프장에 사드를 배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성주골프장 부지는 골프장(96만㎡)과 임야(82만㎡)를 합해 178만㎡에 달한다.

국방부는 부지 전체를 매입한다는 방침으로, 매입 비용은 1천억 원 이상이 들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처럼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면 국회 동의를 거쳐야 할 가능성이 있다.

따라서 최대한 신속한 배치를 원하는 국방부는 군이 소유하고 있는 다른 토지와 맞바꾸는 ‘대토’ 방식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국방부 관계자는 “롯데 측이 돈을 원할지 다른 땅을 원할지 우선 의사를 확인하는 것이 먼저”라며 “현재로선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성주골프장을 운영하는 롯데스카이힐성주CC는 지난달 30일 사드 배치 발표 직후 낸 입장 자료에서 “국가안보의 엄중한 상황을 고려해 정부 결정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골프장 폐쇄에 따른 직원 보상 문제와 관련, “롯데 측과 협의해 나가면서 문제가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