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신라 소리축제, 태풍 피해로 연기
경주 신라 소리축제, 태풍 피해로 연기
  • 남승렬
  • 승인 2016.10.05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 신라 소리축제 에밀레전’이 태풍 ‘차바’ 피해 복구와 사적지 잔디보호를 위해 2주 뒤로 연기됐다.

신라 소리축제 에밀레전 조직위원회는 당초 7~9일 경주 첨성대 잔디광장 일원에서 축제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잇단 지진 및 태풍 피해 복구와 비에 젖은 사적지 잔디를 보호하기 위해 행사 연기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올해 에밀레전은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개최되며, 개막식도 21일 오후 5시로 변경됐다.

남승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