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 초과 생산량 연내 일괄 수매
쌀 초과 생산량 연내 일괄 수매
  • 승인 2016.10.06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수급안정 대책
우선지급금 인상도 검토
정부가 올해 쌀 초과 생산분을 연내에 일괄 수매하기로 했다.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6일 정부세종청사 농식품부 기자실에서 ‘수확기 쌀 수급안정 대책’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올해 쌀 생산량은 420만t 내외, 수요량은 390만~395만t 정도가 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어 초과 물량은 30만t 내외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작년엔 두 차례에 나눠서 격리했는데 올해는 한꺼번에 하는 것이 농업인에게 도움이 된다는 판단 하에 일괄 수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격리 물량은 7일로 예정된 통계청의 예상 수확량이 나오면 잠정적으로 산정하고, 내달 실제 수확량이 집계되면 확정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공공비축미 36만t과 해외공여용 쌀 3만t 등 올해 생산된 쌀 39만t을 연말까지 매입한다.

공공비축미 매입 시에는 벼 40㎏당 우선지급금 4만5천 원을 잠정 지급하고, 이달 중 가격 동향 등을 고려해 우선지급금 인상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우선지급금은 농가의 수확기 자금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매입대금의 일부를 출하 현장에서 가지급하는 것으로, 산지 쌀값이 확정된 후에 정산하게 된다. 또 민간 분야의 쌀 매입을 유도하기 위해 농협중앙회와 함께 미곡종합처리장(RPC) 등에 대한 벼 매입 지원금 3조원을 무이자에서 최대 2% 이내 금리로 지원한다.

8월말 기준으로 175만t에 달하는 정부 쌀 재고량에 대해서는 식용으로 사용이 어려운 묵은 쌀은 사료용으로의 사용을 확대하고, 해외원조를 검토하는 등 특별재고관리 대책이 추진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