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소형 SUV ‘더 뉴 트랙스’ 공개
한국GM, 소형 SUV ‘더 뉴 트랙스’ 공개
  • 김무진
  • 승인 2016.10.18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관 디자인 일부 변경
다양한 고급 안전사양 채택
한국GM이 국내 소형 SUV의 원조 격인 트랙스의 내외관 디자인을 새롭게 탈바꿈시킨 부분 변경 모델을 3년 만에 내놨다.

18일 한국GM에 따르면 지난 17일 ‘2017 더 뉴 트랙스’ 공개와 함께 사전계약에 들어갔다.

지난 2013년 첫 출시 이후 3년 만에 새 옷을 갈아입은 신형 트랙스는 쉐보레의 최신 시그니쳐 디자인 요소인 듀얼포트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하고, LED 주간주행등이 장착된 프로젝션 타입 헤드램프 및 새로운 범퍼 디자인을 채택해 세련미를 높였다. 내부는 기존 트랙스 대비 하향 조절된 인스트루먼트 패널 디자인으로 개방감을 극대화했고, 인조 가죽 소재를 폭넓게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또 향상된 시인성과 시각적 편안함을 제공하는 아날로그 디지털 일체형 미터 클러스터를 적용하고 스마트 버튼 시동 및 스마트키 시스템 채택,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쉐보레 마이링크를 탑재하는 등 편의성을 높였다. 아울러 차체 강성을 높인 통합형 바디프레임 및 광범위한 고장력 강판을 적용하는 한편 전방충돌 및 차선이탈 경고, 후측방 경고 시스템 등 고급 안전사양들도 채택했다.

판매 가격은 △1.4 가솔린 터보 모델 LS 1천845만원, LS 디럭스 1천905만원, LT 2천105만원, LT 디럭스 2천185만원, LTZ 2천305만원이며 △1.6 디젤 모델 LS 2천85만원, LS 디럭스 2천145만원, LT 2천355만원, LT 디럭스 2천435만원, LTZ 2천580만원으로 각각 책정됐다.

김무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