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친 일상 어루만지는 연극 ‘이상한, 엄마’
지친 일상 어루만지는 연극 ‘이상한, 엄마’
  • 남승렬
  • 승인 2016.11.0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연희 주연 1인 마당극
12일까지 소극장 함세상
이상한 엄마 포스터
극단 함께사는세상은 12일까지 소극장 함세상에서 제26회 정기공연 ‘이상한, 엄마’를 무대에 올린다. 사진은 작품 포스터.
극단 함세상 제공
토크쇼 형식의 일인 마당극 한편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대구 남구 대명공연문화거리 소극장 함세상에서 12일까지 공연 중인 극단 함께사는세상의 제26회 정기공연 ‘이상한, 엄마’다.

이상한, 엄마는 주인공 ‘영희’가 자신이 살아왔던 삶의 기억과 세상에 대한 시선을 관객들과 토크쇼라는 형식을 빌어 진행하는 연극이다. 영희 역의 배우 박연희는 마당극단 함께사는세상 창단 26년의 역사와 함께하는 연극인이다. 1992년 ‘해직일기’를 시작으로 배우의 길로 들어선 그는 2000년 ‘아름다운 사람-아줌마 정혜선’에서 관객들이 극 중 ‘정혜선’과 배우 ‘박연희’를 동일인물로 착각할 정도로 흡입력 있는 연기력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가 홀로 무대를 지키는 이상한, 엄마의 주제는 ‘기억’, ‘이야기’, ‘연대’다. 작품은 지나온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그것을 함께 이야기 나누며 연대하자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김재석 연출은 “혼자만 살아남아도 좋다는 인식이 팽배해져 함께 살아가는 의미를 잃어버린 한국사회에서 연극 이상한, 엄마는 우리 시대 진정한 가치가 무엇인가에 대한 해답을 찾아주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일반 2만원, 청소년 1만5천원. 공연은 평일 오후 7시 30분, 토요일 오후 4시. 053-625-8251.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