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5G 커넥티드카’ 시운전
세계 최초 ‘5G 커넥티드카’ 시운전
  • 김무진
  • 승인 2016.11.15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BMW, 개발 위한 MOU
5세대(G) 통신망을 통해 초대용량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받으며 운행되는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가 세계 최초로 시운전에 들어갔다.

SK텔레콤과 BMW코리아는 15일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커넥티드 카 ‘T5’를 공개하고 세계에서는 처음으로 5G 기반의 커넥티드카를 선보였다.

드라이빙센터에 구축된 5G 시험망은 세계 최대 규모이며, 대규모 통신망을 이용한 커넥티드 카 주행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기술 시현을 한 T5는 5G 통신망의 초고속·초저지연 특성을 바탕으로 운전 중 도로 인프라나 다른 차량과 통신하며 교통상황 등 정보를 공유하는 V2X 기술과 영상인식 센서를 활용해 장애물을 피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 신호등·도로·CCTV 등 차량 주변 사물들과 실시간 소통하는 다채널 IoT(사물인터넷) 커뮤니케이션, 무인 조정 드론 활용 조감 시스템 등도 공개했다.

SK텔레콤과 BMW는 이날 시연에 맞춰 5G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하고,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SK텔레콤과 미래 5G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무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