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양에 대하여
석양에 대하여
  • 승인 2016.11.27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도리바닷가
<촬영장소:충남 서천군 선도리 바닷가>


이지선
사진작가
누구나 자기만의 바다를 가지고 있다. 먹먹한 삶에 지쳤을 때 달려가 내가 걸어온 길을 바라보고 갈매기를 부른다. 파도를 밟고 떠난 그대를 생각 한다. 가는 세월만 생각하고 오는 것은 준비하지 아니한 어리석음 타오르는 듯 스러지는 마지막 시간.

석양을 보고 있노라면 서정윤 시인의 <아직도 사랑한다는 말에>란 시가 떠오른다.

사랑한다는 말로도/다 전할 수 없는/내 마음을/이렇게 노을에다 그립니다.// 사랑의 고통이 아무리 클지라도/결국 사랑할 수 밖에/다른 어떤 것으로도/대신할 수 없는 우리 삶이기에/내 몸과 마음을 태워/이 저녁 밝혀드립니다.// 다시 하나가 되는 게/그다지 두려울지라도/목숨 붙어 있는 지금은/그대에게 내 사랑/전하고 싶어요// 아직도 사랑한다는 말에/익숙하지 못하기에/붉은 노을 한 편 적어/그대의 창에 보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