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내달 국내 10만대 돌파 전망
쌍용차 티볼리, 내달 국내 10만대 돌파 전망
  • 김무진
  • 승인 2016.11.29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사 이래 최단기간 기록
쌍용자동차를 부활시킨 소형 SUV ‘티볼리’가 내달 창사 이래 최단기간인 2년 만에 국내시장에서 10만대 판매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29일 쌍용차에 따르면 지난해 1월 출시된 티볼리(티볼리에어 포함)가 올 10월까지 국내에서 9만1천253대가 팔려 내달 중 내수 누적판매 10만대 돌파가 예상된다. 그동안 쌍용차 차량 중 최단 기간 10만대를 달성한 모델은 ‘렉스턴’으로 2년 5개월이 걸렸다. 티볼리는 이를 앞당겨 2년 만에 내수 누적판매 10만대라는 새 기록 경신을 앞두고 있다. 실제 올 1~10월 내수 소형 SUV 시장 점유율을 살펴보면 티볼리는 점유율 56.4%(4만6천232대)로 동급 모델인 기아차 니로(18.9%·1만5천465대), 르노삼성 QM3(13.9%·1만1천371대), 한국GM 트랙스(10.8%·8천882대) 보다 압도적인 우위를 보였다.

쌍용차 관계자는 “디자인과 안전성, 가격 등 경쟁 모델에 비해 뛰어난 가성비를 갖춘 점이 티볼리의 인기 비결로 분석된다”며 “가솔린·디젤·사륜구동 등 다양한 라인업을 갖춘 점도 소비자들에게 매력적으로 작용한 것 같다”고 밝혔다.

김무진기자 ji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