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리 저버린 처사…변절자, 단죄할 것”
“의리 저버린 처사…변절자, 단죄할 것”
  • 남승렬
  • 승인 2016.12.09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열 박사모 구미·김천·칠곡지부장
김종열지부장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9일 박 대통령 당선에 앞장섰던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측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특히 친박(친박근혜)계 국회의원들도 탄핵 찬성에 대거 표결한 것을 두고 “의리를 내팽겨친 처사”라며 “대구경북지역 정치권도 후폭풍을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성토했다.

김종열(사진) 박사모 구미·김천·칠곡지부장은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은 헌법 가치를 무시한 처사”라며 “국민의 손으로 뽑은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에 찬성표를 던진 국회의원들에 대해서는 박사모가 앞장서 (국회의원을) 국민소환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 지부장은 “탄핵소추안이 가결됨에 따라 범보수 우파의 단합을 이끌기 위한 방안으로 박사모 구미·김천·칠곡지부의 명칭을 가칭 ‘대한민국지키기 경북’으로 변경시켜 범보수 진영 조직을 재정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배신자와 변절자를 구분해 이들이 다시는 TK(대구경북) 정치권에 발 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또 “범보수 우파를 결집해 우리가 뽑은 박근혜 대통령을 국민의 품으로 반드시 다시 돌려드릴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국회에서 가결됐다고 하더라도 헌법재판소에서 현명한 판단을 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