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스마트서비스’ 경북 ‘디지털기기’
대구 ‘스마트서비스’ 경북 ‘디지털기기’
  • 강선일
  • 승인 2016.12.21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내년도 지역산업육성사업 추진방안 발표
의료기기 등 각각 5개씩 선정
市·道 특화발전프로젝트 가동
기술 지원·과제 발굴 등 추진
타지역 연계 연구개발도 실시
대구시의 주력산업으로 스마트 지식서비스 및 분산형에너지와 소재기반 바이오헬스 등이 내년부터 본격 육성된다. 경북도는 디지털기기부품 및 기능성바이오소재 등을 주력산업으로 육성한다.

정부(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지역경제위원회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2017년 지역산업진흥계획’을 의결하고, 내년도 지역산업육성사업 추진방안을 확정·발표했다. 이에 따라 고부가가치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지역주력사업, 경제협력권사업, 거점기관지원사업 등 14개 시·도별 세부사업에 국비 6천423억원과 지방비 2천751억원 등 총 9천174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우선 주력산업 육성사업으로 △대구시는 스마트지식서비스, 스마트분산형에너지, 정밀성형, 소재기반바이오헬스, 의료기기 등 5개 산업이 △경북도는 디지털기기부품, 모바일융합, 에너지소재부품, 성형가공, 기능성바이오소재 등 5개 산업이 각각 확정됐다.

사업 추진은 대구시 및 경북도의 특화발전프로젝트와 연계해 지역 혁신기관의 기술지원, 사업화지원, 디자인·마케팅 등 기술사업화 역량 강화 및 과제발굴과 지역사업평가단의 평가·모니터링 등으로 진행된다.

이와 함께 14개 시·도간 자율협의를 통해 구성된 17개 경제협력권산업 육성사업도 지원된다. 대구시는 ‘기능성하이테크섬유’ 사업의 주관기관으로 경북도 및 부산시와 연계해 지역 관련기업을 대상으로 기술 연구개발(R&D) 및 기업지원(비R&D) 과제를 지원하게 된다. 경북도는 ‘자동차융합부품’ 및 ‘지능형기계’ 사업의 주관기관으로서 각각 대구시·울산시, 대구시·대전시와 연계해 추진한다.

아울러 △지역기업이나 주민주도로 지역내 특색있는 지원이나 기술을 활용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시·군·구 지역연고산업 육성사업’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따른 경제파급효과를 지역이 체감할 수 있도록 이전 공공기관과 지역 혁신주체를 연계한 ‘공공기관연계 지역산업육성사업’ △신산업 육성을 위해 지역에 연구기반 시설을 구축하고, 기술개발 지원으로 새로운 지역클러스터를 구축하기 위한 ‘지역산업 거점기관지원사업’ 등도 함께 추진된다.

산업부는 “내년도 지역산업진흥계획을 통해 제조업 위기상황에서 지역기업 역량강화 및 혁신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통한 지역산업 대응력을 강화하고, 지역기업의 경쟁력이 크게 향상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