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타면 룸미러 자동조정’ 현대모비스 신기술 공모
‘차 타면 룸미러 자동조정’ 현대모비스 신기술 공모
  • 승인 2016.12.27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명품 9개 수상작 선정
현대모비스는 미래자동차의 유망 신기술 발굴을 위한 미래기술공모전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5회째를 맞는 이 공모전은 임직원들의 미래 신기술 개발 의지를 고취하고 전사 차원의 창의적 아이디어 발굴을 활성화하기 위한 사내 경진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30% 이상 늘어난 총 334건의 신기술 아이디어가 접수됐으며 미래자동차에서 구현될 멀티미디어와 휴먼-머신인터페이스(HMI) 등 안전·편의 장치에 대한 관심이 두드러졌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1,2차 심사를 거쳐 △미러 위치 자동제어시스템 △주차사용가능 위치 표시 서비스 △생체인식 LCD 스마트키 △인텔리전트 헤드라이트시스템 등 총 9개의 발명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미러 위치 자동제어시스템’은 운전자가 차량에 탑승하게 되면 눈의 위치와 각도를 센서로 파악해 룸미러와 사이드미러를 자동으로 맞춰주는 기술이다. 카셰어링 서비스 확대에 대비해 한 대의 차량을 체격이 다른 여러 사람이 이용할 때 수동으로 미러 위치를 조정하는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제안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