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설
서설
  • 승인 2017.01.01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설


박현숙 한국사진작가협회 회원
2017년 ‘닭의 해’인 정유년(丁酉年)이 밝았습니다.

정유년은 ‘붉은 닭’의 해라고 합니다. 역법에 따르면 정유년의 ‘丁’은 ‘불’의 기운을 의미합니다. ‘붉다’는 것은 ‘밝다’를 의미하기도 해, ‘총명함’을 상징합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혼란한 대한민국 문제를 현명하게 풀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이 바로 ‘총명함’이 아닐까 싶습니다.

지난해도 지나가고 다가오는 새해를 설레는 마음으로 맞이합니다.

몇해 전 이른 겨울새벽 집 베란다에서 놀이터에 내린 깨끗하고 청량한 첫눈 풍경에 매료되어 한 컷 촬영하였습니다.

은은한 가로등불빛과 눈 덮인 나뭇가지, 별모양기둥의 눈의 나라 같지요? 우리들의 아이들이 첫눈처럼 깨끗하고 현명하게 또 꿋꿋하게 자라기를 바래봅니다.

새해의 해 돋음에서 미래의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대한민국을 꿈꾸어 봅니다.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