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美 출시 앞둔 아이오닉 디트로이트서 첫선
현대차, 美 출시 앞둔 아이오닉 디트로이트서 첫선
  • 승인 2017.01.10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단 차량 IT기술 자랑
아이오닉
9일(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7 북미 국제 오토쇼’ 현대자동차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를 살펴보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북미 시장에 다음 달 출시하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와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통해 미국 소비자들에게 첫선을 보였다.

현대차는 9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7 북미 국제 오토쇼’에 미국 출시를 앞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를 비롯해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 등 첨단 차량 IT 기술들을 전시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차는 미국 소비자들에게 미국 최고 연비(58MPG, 미국 환경청 인증)의 경제성과 동급 최고 수준의 우수한 상품성을 알려 출시 전 기대감을 고조시킬 계획이다.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는 전 세계 친환경차 시장을 주도했던 고연비의 대명사인 도요타 프리우스 3세대(56MPG, 미국환경청 인증) 모델보다도 2MPG 높은 연비를 기록했다. 또, 현대차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최근 ‘CES 2017’에서 실제 도로 자율주행 시연을 마친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를 전시하고, 인공지능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인 아마존의 ‘알렉사’ 기술을 활용한 아이오닉 커넥티드카 신기술을 시연하는 등 다양한 차량 IT 기술을 선보였다.

현대차는 올해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는 신차 공개 등 발표 행사는 열지 않았다. 대신 1천410㎡ 공간에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 3대, 쏘나타 등 승용 9대, 싼타페 등 RV 4대,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 1대 등 총 18대 차량을 전시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