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발탄·최후의 증인, 베를린영화제서 상영
오발탄·최후의 증인, 베를린영화제서 상영
  • 승인 2017.02.07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자료원 디지털 복원작
포럼 섹션서 선보일 예정
현지서 감독과의 대화 행사도
배를린1
영화 오발탄 한 장면. 한국영상자료원 제공
배를린
영화 최후의 증인의 한 장면. 한국영상자료원 제공
한국의 고전영화인 ‘오발탄’(1961)과 ‘최후의 증인’(1980)이 오는 9∼19일 열리는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된다.

한국영상자료원은 디지털로 복원한 ‘오발탄’과 ‘최후의 증인’이 베를린영화제 포럼 섹션에서 상영된다고 7일 밝혔다.

한국 영화계의 거목 유현목(1925∼2009) 감독의 ‘오발탄’은 전후 시기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피폐한 일상을 가감 없이 그린 수작이다.

이두용(76) 감독의 ‘최후의 증인’은 의문의 연쇄 살인 사건을 쫓던 한 형사가 사건을 파헤치면서 한국전쟁의 비극과 맞닥뜨리는 내용이다. 이 영화는 1980년 개봉 당시 음란성 등을 이유로 50여 분가량이 삭제돼 상영됐으나 지난해 158분짜리 완본으로 복원됐다.

이두용 감독은 베를린영화제에 직접 가 10일 현지 상영 이후 열리는 감독과의 대화에 참석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