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1군 선수 평균연봉
프로야구 1군 선수 평균연봉
  • 승인 2017.02.09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최고액인 ‘2억 4천만원’
구단별 연봉 상위 27명 집계
1억 이상도 158명으로 최다
올해 한국프로야구 KBO리그 1군 무대에서 뛰는 선수들의 평균연봉이 역대 최고액인 약 2억4천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억원 이상의 연봉을 받는 선수도 역대 최다인 158명으로 늘었다.

KBO가 9일 발표한 2017년 KBO리그 소속선수 등록 인원 및 연봉 등 현황에 따르면 리그에 참가하는 10개 구단은 지난달 31일 감독 10명, 코치 226명, 선수 614명 등 총 850명의 선수단 등록을 마쳤다.

선수 614명 중 신인이 56명, 외국인 선수가 28명이다.

‘야구는 투수놀음’이라는 말대로 포지션별로는 투수가 295명으로 전체 인원의 절반에 가까운 48%를 차지했다.

뒤이어 내야수 150명(24.4%), 외야수 113명(18.4%) 순이다. 포수는 가장 적은 50명(8.1%)이다.

등록선수 중 신인과 외국인을 제외한 530명의 연봉 총액은 735억8천만원으로 평균 1억3천883만원이다.

지난해 평균연봉 1억2천656원보다 9.7% 상승했다.

2군 없이 1군 리그만 운영한 프로야구 원년(1982년)의 평균연봉은 1천215만원이었다.

올해는 한화 이글스의 평균연봉이 1억8천430만원으로 지난해에 이어 가장 높다.

이번 겨울 스토브리그에서 과감한 투자로 전력 보강에 나섰던 KIA 타이거즈의 평균연봉은 지난해보다 무려 38.8%가 오른 1억6천989만원으로 가장 큰 폭의 인상률을 기록했다.

KBO리그의 실질적인 연봉인 구단별 연봉 상위 27명(외국인 선수 제외)의 평균연봉은 2억3천987만원으로 집계됐다.

처음 2억원을 넘어섰던 지난해(2억1천620만원)에 비해 올해는 10.9%나 높아졌다.

연봉 상위 27명을 놓고 봐도 10개 구단 중 한화 선수들이 평균 3억4천159만원으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다.

한화, KIA(3억1천837만원), 롯데 자이언츠(3억707만원) 등 세 구단이 3억원 이상의 평균연봉을 기록했다.

한국프로야구 최초로 연봉 1억원을 돌파한 선수는 1985년 장명부(삼미 슈퍼스타즈·1억484만원)였다.

이후 32년이 흐른 올해는 역시 외국인을 빼고도 1억원 이상의 연봉을 받는 선수가 역대 최다인 158명이나 된다. 지난해보다도 10명이 늘었다.

현재 등록된 28명의 외국인 선수 중에는 2016 KBO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두산 투수 더스틴 니퍼트가 210만 달러로 역대 외국인 선수 최고연봉을 기록을 세웠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