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루귀
노루귀
  • 승인 2017.02.19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중희(노루귀)



윤중희 한국사진작가협회 회원
겨우내 웅크리다 봄을 기다려 세상 밖을 내다보며, 이쁜 자태를 보여주는 숭고한 여인의 맘이랄까… 의성 단촌면에 위치한 고운사의 청 노루귀이다.

꽃말로는 인내, 신뢰, 믿음이다.

노루귀는 색상이 몇 종류가 되지만 난 청 노루귀를 더 좋아하는 것 같다.

겨우내 못 보던 청색을 고요한 산속에서 만남의 특별한 기쁨이랄까… 남쪽지방에서는 분홍과 흰색의 노루귀가 많이 피며, 우리나라 산간에 널리 분포하는 다 년생 식물이다.

개화 시기는 2월 중순부터 4월에는 만개한다.

또한 의성 산수유 축제(3월 25일경부터 4월초)와 시기와 비슷하다.

산수유 축제는 한약명으로 장이세신(樟耳細辛)이라 불리며 두통, 치통, 기침, 장염, 설사에 약재로 쓰인단다.

야생초는 함 부러 섭취하면 안 된다. 많은 독성이 존재하며 여러 가지 조합으로 약의 성분을 내는 것이기 때문이다. 전문가에게 맡겨야 한다.

고운사는 의성군 단촌면에 위치하며 681년(신문왕 1)에 의상(義湘)이 창건하여 고운사(高雲寺)라 하였다.

그 후 최치원이 그 후 가운루(駕雲樓)와 우화루(羽化樓)를 건립하고 이를 기념하여 최치원의 자(字)를 따서 고운사(孤雲寺)로 이름을 바꾸었다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