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의회 “대구대공원 개발 市가 나서야”
수성구의회 “대구대공원 개발 市가 나서야”
  • 김무진
  • 승인 2017.02.26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공원 조성 추진 결의문 채택
“민간공원 추진자와 협상 추진
SPC 설립 위한 조례 개정” 촉구
수성구의회대구대공원조성추진결의문
지난 24일 수성구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1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수성구의원 20명 전원이 ‘대구대공원 조성 추진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수성구의회 제공


대구 수성구의회가 대구공항 이전에 이어 현재 사업이 표류 중인 ‘대구대공원’ 개발 촉구의 목소리를 내는 등 또 한번 대구시와 대립각을 세웠다.

의회가 지난 17일 열린 제21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가칭 ‘대구 하늘길 살리기 특별위원회’를 꾸리고 민항 존치 및 군공항 분리 이전 등을 위한 활동에 들어간 데 이어 대구대공원 개발 압박 카드를 꺼냈기 때문이다.

대구 수성구의회는 지난 24일 제21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대구대공원 개발에 대구시가 조속히 나설 것을 촉구했다.

수성구의회는 이날 강석훈 의원(자유한국당)이 대표발의한 ‘대구대공원 조성 추진 결의문’을 의원 만장일치로 채택, “지난 2000년 대구시가 공원 조성 계획을 수립하고도 방치한 것은 행정의 신뢰성을 외면한 무책임한 행정의 표본”이라며 “‘일몰제’로 공원 부지에서 해제 예정인 2020년 7월 전까지 대구시가 사업 추진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그동안 수성구민들은 민간자본을 통해 대구대공원이 개발될 수 있도록 수차례 대구시에 건의했으나 난개발 우려, 도심 내 다른 미개발 공원과의 형평성을 이유로 미온적인 반응을 보이다 지난해 11월 민간 컨소시엄 제안서 2개를 접수, 6개월 뒤 개발 여부를 확정하겠다고 밝혔다”며 “이에 일몰제가 적용되는 2020년 7월 전에 사업 추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자 결의안을 채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수성구의회는 또 대구대공원 조성 추진 원안 채택과 함께 대구시에 △대구대공원의 일몰제 적용 전 민간공원 사업 추진 예정자와 조속히 협상에 나설 것 △대구시가 직접 공원 조성 여력이 없을 경우 민관공동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할 수 있도록 ‘대구시 도시공원 및 녹지관리 조례’ 개정 및 위임 등을 요구했다.

강석훈 의원은 “대구대공원 조성이 예정된 곳은 개발제한구역으로 공원 부지에서 해제될 경우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땅으로 전락하게 된다”며 “차질 없는 공원 조성을 위해 구의회 차원의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무진기자 ji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