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출시 후 첫 중고차 등록, 평균 ‘한달반’
신차 출시 후 첫 중고차 등록, 평균 ‘한달반’
  • 승인 2017.03.07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 모닝, 3일 만에 매물 나와
신차 출시 후 중고차 시장에 첫 매물이 등록될 때까지 걸리는 기간은 평균 한달반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내 최대 자동차 오픈마켓 SK엔카닷컴이 SK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중고차 매물을 분석한 결과, 신차 출시 후 첫 중고차가 등록될 때까지 걸리는 기간은 평균 48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작년 하반기 이후 출시된 새로운 모델과 완전변경(풀체인지) 및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 중 중고차 매물이 등록된 20개 모델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특히 국산차의 경우는 평균 15일로 첫 중고차 매물의 등록 시기가 매우 빨랐다. 반면 수입차는 평균 75일이 걸려 국산차에 비해서 중고차 시장에 첫 매물이 등록되는 기간이 길었다.

모델별로 보면 6년만에 풀체인지(완전변경)돼 지난 1월 출시된 기아차 올 뉴 모닝이 출시 후 3일 만에 첫 매물이 등록돼 가장 짧은 기간을 기록했다.

이어 현대차 그랜저 IG와 기아차 올 뉴 K7 하이브리드가 출시 4일 만에 중고차 매물이 등록돼 2위에 올랐고, 한국지엠 쉐보레의 소형 SUV ‘더 뉴 트랙스’가 5일 만에 등록돼 3위를 차지했다.

수입차에서는 7년만에 풀체인지(완전변경)돼 지난달 국내에 출시된 BMW 뉴 5시리즈가 첫 중고차 등록까지 7일이 걸려 가장 짧은 기간을 기록했다.

이어 포드 뉴 쿠가(25일), 캐딜락 XT5(35일) 순이었다.

순위권에는 없었지만, 마세라티 콰트로포르테는 68일, 재규어 F-Face는 79일이 각각 걸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