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청소년, 혼자 운동하기보다 프로그램 참여를
아동·청소년, 혼자 운동하기보다 프로그램 참여를
  • 남승렬
  • 승인 2017.03.03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고>
이근아(가정의학전문의)
이근아
한국건협 대구지부
검진센터 진료과장
세계보건기구(WHO)의 신체활동 건강지침에 따르면 5~17세의 어린이와 청소년은 매일 적어도 60분가량 신체활동을 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스페인 사라고사 대학의 연구팀이 2~9세의 아동 3천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6세 이하의 남자아이들은 매일 70분간의 운동이 필요하며 그보다 연령이 더 높은 남자아이들은 매일 70분 이상 운동을 하도록 권고했다.

반면 여자아이들은 나이에 관계없이 그보다 짧은 60분 정도면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수영은 아동의 심폐능력과 유연성을 길러준다. 배드민턴·조깅·줄넘기·농구·자전거타기 등과 같은 유산소 운동은 몸 안에 많은 양의 산소를 공급해 심장과 폐 기능을 높인다. 운동 선택에 어려움을 겪는 어린이라면 학교별로 마련된 여름방학 방과 후 프로그램이나 스포츠 교실을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어린이가 역도 같은 중량운동을 하면 ‘키가 크지 않는다’, ‘관절이 약해지고 상처를 입기 쉽다’는 등의 속설이 있지만 그렇지 않다. 오히려 유익하고 필요한 운동이다.

독일 쾰른에 있는 독일 체육대 연구진이 6~18살인 어린이의 웨이트트레이닝에 관련된 학술논문 수백 편을 분석해 보니 연구진은 웨이트트레이닝을 일주일에 한번 한 어린이보다 두 번 이상 꾸준하게 한 어린이의 체력이 더 강해졌다는 것을 발견했다.

어린이가 웨이트트레이닝을 할 때는 무턱대고 하는 것 보다는 체육 교사나 운동 프로그램에 맞춰하는 것이 좋다.

미세먼지가 많은 날은 운동을 아침저녁 또는 실내에서 하는 걸 권한다. 아침과 저녁에 각각 20분 정도씩 나눠서 해도 된다.

아이들은 쉽게 탈수현상이 나타날 수 있으니 운동 전후엔 충분히 쉬며 물을 마시게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