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미래형자동차 정책 공유 ‘잰걸음’
대구시, 미래형자동차 정책 공유 ‘잰걸음’
  • 강선일
  • 승인 2017.03.16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 시장, 국제엑스포서 발표
권영진 대구시장이 17일 제주에서 열리는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 엑스포 개막 특별행사인 ‘글로벌EV(전기자동차) 서밋’에서 대구시의 미래자동차 추진 정책을 발표한다.

글로벌EV 서밋에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화두 중 하나인 전기차 산업생태계 조성을 주도하는 정책결정자와 기업 최고경영자,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이미 시작된 미래자동차 전쟁, 승자의 조건’을 주제로 대응전략을 집중 논의한다. 또 권 시장을 비롯 전기차 보급 활성화 정책을 추진중인 각 지자체장들도 참석해 향후 전략을 발표한다.

특히 권 시장은 글로벌EV 서밋에서 연사로 나서 대구시의 미래자동차산업 육성정책에 대해 발표·소개하고, 주요 참석자들과 교류를 통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또 제주도의 전기차 충전시설과 콜센터 운영상황 등도 살펴볼 예정이다.

중국 사드보복 등의 국내·외 영향으로 규모가 축소되기는 했으나 전기차 분야에 특화된 전문전시회로 올해 4회째 열리는 이번 엑스포에는 삼보모터스, 이래오토모티브, 대영모던텍, 그린모빌리티 등 지역 전기차 관련기업들이 부스를 마련한다. 강선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