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단과 SUV 장점 결합, 볼보 크로스컨트리 출시
세단과 SUV 장점 결합, 볼보 크로스컨트리 출시
  • 승인 2017.03.2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보자동차가 세단과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장점을 결합한 크로스오버 차량 크로스컨트리를 국내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파리모터쇼에서 공개한 이 모델은 왜건(지붕이 트렁크까지 수평으로 이어져 적재공간을 늘린 차량)형 스타일에 SUV의 장점을 접목했다.

언뜻 보면 대형 왜건 형태인데 전고(차량 전체 높이)와 지상고(범퍼에서 바닥까지 높이)를 높였다. 특히 최저지상고는 210㎜로 일반 SUV와 비슷하다.

이를 통해 세단의 주행감과 함께 사륜구동 SUV의 역동성을 고르게 살려 온·오프라인을 넘나들 수 있게 했다.

아울러 앞뒤 윤거(좌우 타이어 중심 기준 거리)를 각각 1천652㎜, 1천643㎜까지 넓혔다. 이렇게 되면 코너링 때 좌우로 하중 이동이 줄고 고속 주행에서도 안정감이 커진다. 크로스컨트리는 ‘크로스 컨트리’, ‘크로스 컨트리 프로’ 등 두 트림으로 판매된다. 판매가는 각각 6천990만원, 7천690만원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