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배치 속도전에 성주 소성리 ‘부글부글’
사드 배치 속도전에 성주 소성리 ‘부글부글’
  • 대구신문
  • 승인 2017.03.22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겉으론 평온…내부 결속 다져

농성 이어가며 ‘반대’ 결기

한민구, 성주골프장 공중순시

조기 대선 앞두고 강약 조절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배치 예정지역인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가 폭풍전야와 같은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22일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 등에 따르면 성주지역은 지난 18일 전국에서 5천여명이 참여한 대규모 사드 반대 집회인 ‘사드반대 평화발걸음 대회’ 이후 주민들과 원불교 신도들이 사드 배치 철회를 촉구하는 농성을 이어가고 있지만 겉모습은 대체로 평온한 분위기다.

하지만 소성리는 실상 ‘화약고’와 같다. 사드 배치 반대 여론이 워낙 강한 상황에서 사드 장비가 추가로 들어올 경우 주민들은 몸으로라도 막겠다는 결기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최근 헬기를 타고 사드 배치 예정지인 성주골프장 일대를 점검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군 당국의 사드 배치 전략은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조사와 조기 대선 국면에서 강·약을 넘나들며 일사천리로 진행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한 장관은 지난 20일 한·미연합훈련의 일환인 키리졸브(Key Resolve) 훈련이 진행되고 있는 육군 제2작전사령부를 방문하고 서울로 돌아오는 길에 인근에 위치한 성주골프장을 헬기로 둘러본 것으로 전해졌다.

헬기에서 사드 포대 배치 예정지를 둘러본 한 장관은 국방부 관련부서에 환경영향평가 등 사드 배치 절차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 이동식 발사대 2기를 시작으로 관련 인력까지 한반도에 속속 도착하는 등 사드 배치는 속도를 내고 있지만 주민 반발은 여전하다.

성주 주민 이 모(48)씨는 “겉으로는 반대 여론이 진정된 듯 한 분위기지만 김천시민을 포함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들의 결속력은 더 강해지고 있다”며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사드 배치를 막아낼 것”이라고 했다.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와 사드배치반대 김천대책위원회 등이 준비하는 헌법소원 합·위헌의 향방도 관심이 쏠리는 사안이다. 헌법재판소의 판결이 위헌으로 선고될 경우 사드 배치는 전면 백지화될 가능성이 농후한 반면, 합헌 선고 시 사드 반대 여론은 동력에 상당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 등은 내달 중으로 국민 청구인 모집을 완료한 뒤 사드 배치가 위헌이라는 헌법소원을 제출할 계획이다.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 측은 “국가의 안보와 주민 삶에 중차대한 영향을 끼치는 사드 도입 과정에서 주민 의견이 수렴되지 않고 환경영향평가 등이 졸속으로 추진되는 등 사드 배치는 적법한 절차를 밟지 않았다”며 “정치권에도 국회 비준 절차를 밟을 것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 등은 오는 4월 8일 소성리에서 4천~5천여명이 참가하는 제2차 사드배치 반대 범국민대회를 열 계획이다.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