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주, 4곳 단체장에 ‘김재원 지지’ 요청 의혹
백승주, 4곳 단체장에 ‘김재원 지지’ 요청 의혹
  • 이재수
  • 승인 2017.03.27 0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측 “전혀 사실 아니다” 부인
상주 청송 의성 군위에 ‘친박(친 박근혜) 핵심’으로 꼽히는 김재원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한국당 후보로 공천을 받게 되면서 19대 대선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바른정당 이기재 대변인은 지난 26일자 논평에서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위원장인 백승주 의원의 관권선거 의혹을 제기했다. 이 대변인은 “지난 25일 오후 6시께 백 의원이 경북 상주시 무양동에 있는 c식당에서 상주시장, 군위군수, 의성군수, 청송군수를 불러 ‘4·12 재선거에서 자유한국당 후보인 김재원 후보를 도와 달라’고 말했다는 제보를 입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공직선거법에 지방자치단체의 장은 재보궐선거 실시사유가 확정된 때부터 선거일까지 일체의 선거개입을 할 수 없게 돼 있다”면서 “국회의원 재선거 지역의 시장·군수가 김재원 후보의 지원에 대해 논의했다면 이는 명백한 관권선거로 공직선거법에 따라 중형으로 처벌될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백승주 의원 측은 “회동을 한 것은 맞다”면서도 “백 의원이 이 자리에서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체의 관권선거 의혹을 부인했다.

상주=이재수기자 leej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