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감성 깨우는 詩
봄 감성 깨우는 詩
  • 황인옥
  • 승인 2017.03.29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강석 시인 두번째 시집
‘낙조와 풀꽃의…’ 출간
숨은 감성의 흐느낌을 노래하는 김강석 시인이 두 번째 시집 ‘낙조와 풀꽃의 무채색 풍경’을 출간했다.

‘낙조와 풀꽃의 무채색 풍경’에는 그의 삶이 평탄하고 아름다운 듯 보여도 ‘소리 없이 삭풍에 흔들리는 / 칼끝의 숨’과 같은 헐떡임이 있다. ‘슬픈 줄 모르고 / 아픈 줄 모르고’라 할 만큼 거친 숨을 보여준다.

거친 숨을 몰아쉬는 이유는 오직 하나, 그것은 사랑을 위해서다. 그런 연민이 시선을 붙들게 한다.

모자라는 경계에서 아픈 추억이 나오고 그리움이 나오고 사무치는 마음이 생긴다.

김강석 시인은 자기 마음에 사무친 마음의 그리움과 사랑, 감성을 시로 노래했다.

그의 두 번째 시집인 ‘낙조와 풀꽃의 무채색 풍경’에는 1부 바람의 벽, 2부 너 껴안은 달, 3부 바람의 기원, 4부 아버지라는 별명 등 총 4부로 구성, 60여 편의 시가 수록 됐다.

그는 언론사 기자이면서 시를 쓰는 시인이다.

미디어의 문장과 시는 극대 극의 관계지만, 그는 시인으로의 개성을 살리면서 독보적인 미학으로 감정을 절제하면서 빼어난 작품 세계를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종택 시인은 “시인의 시는 전체적으로 함축과 숨김이 곡진하여 깊은 맛을 준다”면서 “꾹꾹 눌러쓴 손맛을 느낄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02-732-4574, 053-252-9114

황인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