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니발, 차선 변경 때 뒷차와 가까우면 ‘경보음’
카니발, 차선 변경 때 뒷차와 가까우면 ‘경보음’
  • 승인 2017.04.04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 2018년형 출시
안전·편의사양 대폭 확대
드라이브 와이즈 기능 선택 가능
공간 활용성 높인 모델도 신설
기아차-카니발매직스페이스

‘후측방 경보 시스템(BSD)’ 등 안전·편의 사양을 대폭 확대한 기아차 카니발 2018년형(사진)이 출시됐다.

2018 카니발에는 7인승 전 트림과 9인승 프레스티지 트림 이상에 BSD 기능이 기본 적용됐다. BSD는 차선 변경 때 뒷차량이 지나치게 가까우면 경보음을 울려 주행 안정성을 높인다.

신형 카니발에는 또 기존 최상위 모델 트림에서만 선택할 수 있었던 ‘드라이브 와이즈(Drive Wise)’ 기능도 고를 수 있게 했다. ‘드라이브 와이즈’는 차선이탈경고, 스마트크루즈컨트롤 등의 센서 시스템이 포함된다.

아울러 ‘어라운드 뷰 모니터(AVM)’ 기능도 7인승 전 트림과 9인승, 11인승 프레스티지 트림 이상으로 확대 적용됐다.

기아차는 또 신형 7인승 모델에 공간 활용성을 높인 ‘매직 스페이스’ 모델을 신설했다.

이 모델은 운전석 뒤편 적재공간을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2열 좌석을 앞으로 일으켜 세우는 ‘스탠드 업’ 기능을 통해 추가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9인승 모델에는 고급 트림인 ‘노블레스 스페셜’이 추가됐다. 이 트림에는 나파가죽 시트, 가죽+우드그레인 스티어링 휠 등 고급 내장 사양이 적용됐다.

2018 카니발은 △7인승(리무진) 매직스페이스 모델과 VIP, 프레지던트 △9인승 럭셔리,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노블레스 스페셜 △11인승 디럭스, 럭셔리,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등으로 출시된다.

판매가격은 7인승(리무진) 디젤 모델이 3천540만~3천970만원, 가솔린 모델이 3천790만원이다. 9인승 디젤 모델은 3천45만~3천885만원, 가솔린 모델이 3천580만원이다. 11인승 모델 가격은 2천755만~3천630만원으로 책정됐다.

기아차는 “다양한 안전·편의 사양 개선에도 가격 인상 폭은 20만~40만원으로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