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인열전’ 마스터스 골프, 내일 개막
‘명인열전’ 마스터스 골프, 내일 개막
  • 승인 2017.04.0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정상급 선수 94명 참가
존슨·매킬로이·스피스 3파전
안병훈 등 한국 선수 3명 출전
마스터스출전하는-코리언브러더스
3일(현지시간) 경기장인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내셔널골프클럽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열린 연습라운드에서 한국인 출전자 김시우(왼쪽부터)와 안병훈, 왕정훈이 우산을 쓰고 캐디들과 함께 16번홀로 걸어가고 있다.


세계 최고의 골프 명인들이 겨루는 마스터스 골프 대회가 오는 6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미국 조지아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막을 올린다.

4대 메이저대회 가운데 맨 먼저 열리는 마스터스는 출전 자격이 까다롭다.

출전 선수가 100명을 넘지 않기 때문이다. 올해는 94명에게만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 그린을 밟을 기회가 주어졌다.

출전 선수 대다수가 우승할 준비가 된 최정상급 기량이지만 전문가들은 3명을 주목한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과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노리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그리고 2015년 챔피언 조던 스피스(미국)가 주인공이다.

제네시스 오픈부터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따낸 존슨이 마스터스를 제패한다면 타이거 우즈(미국) 이후 가장 압도적인 세계랭킹 1위가 될 공산이 크다.

세계랭킹 1위 탈환을 노리는 매킬로이는 마스터스만 빼고 나머지 3개 메이저 대회를 모두 휩쓸었다.

커리어 그랜드슬램에 마지막 조각을 남긴 것이다.

4대 메이저대회를 다 우승하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은 지금까지 딱 5명만 밟아본 고지 중의 고지다.

스피스는 ‘마스터스의 사나이’나 다름없다.

지금까지 세 번 출전해서 우승 한번과 준우승 2번을 차지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한 윌릿의 타이틀 방어 가능성은 크지 않게 보는 분위기다.

안병훈(26), 왕정훈(23), 김시우(22) 등 3명의 한국 선수도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 그린을 밟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