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낭자 군단’ LPGA 시즌 6승 정조준
‘태극낭자 군단’ LPGA 시즌 6승 정조준
  • 승인 2017.04.11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부터 롯데챔피언십 개최
韓 선수 4명, 시즌 2연패 도전
‘랭킹 1위’ 리디아 고도 출사표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초강세를 보이는 한국 자매 군단이 미국 하와이에서 시즌 여섯 번째 우승컵 사냥에 나선다.

무대는 오는 13일(한국시간)부터 나흘 동안 미국 하와이주 오하우 섬 코올리나 골프장(파72)에서 열리는 LPGA투어 롯데챔피언십이다.

LPGA투어가 올해 치른 7개 대회에서 5개의 우승 트로피를 쓸어담은 ‘코리언 시스터스’ 주력이 대부분 나선다.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2년 만에 우승 물꼬를 튼 유소연(27)은 내친김에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박인비(29)와 양희영(28), 이미림(27)도 시즌 2승을 노린다. 올해 승전고를 울린 한국 선수 5명 가운데 국내 대회에 출전하는 장하나(25)를 뺀 4명이 롯데챔피언십에서 두번째 우승을 겨냥하는 것이다.

이미 우승을 신고한 이들 말고도 한국 자매 군단은 우승 후보가 즐비하다.

최근 부쩍 상위권 진입이 잦아진 허미정(28)과 5차례 대회에서 톱10 세 번을 기록한 전인지(23), 그리고 신인왕을 항해 차근차근 발걸음을 내디디고 있는 박성현(24)은 시즌 첫 우승을 기대하며 하와이 땅을 밟았다.

롯데 골프단 간판선수로 LPGA 투어에서 뛰고 있는 김효주(22)도 메인 스폰서 주최 대회라는 점에서 각오가 남다르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정상에 오른 경험이 있는 김해림(29)과 장수연(23), 그리고 박성원(24) 등 3명도 한국 자매 군단에 힘을 보탰다.

롯데 골프단 맏언니인 김해림은 롯데 측 배려로 출전하게 됐다.

세계랭킹 1위가 불안한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한국 이름 고보경)와 아직 이번 시즌 들어 우승이 없는 에리야 쭈타누깐(태국)도 출사표를 던졌다.

출전 선수 144명 명단에는 린시위, 펑시민, 얀징 등 중국 선수 3명이 포함됐다. 일찌감치 일정상 이 대회를 건너뛴다고 공언했던 세계랭킹 6위 펑산산(중국)은 출전하지 않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