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선, 시즌 첫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김민선, 시즌 첫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 승인 2017.04.23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LPGA 투어 넥센·세인트나인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
3타 차로 배선우 추격 따돌려
김민선(22)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총상금 5억원)에서 정상에 올랐다.

김민선은 23일 경남 김해 가야 골프장 신어·낙동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4개를 잡으면서 4언더파 68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를 친 김민선은 배선우(23)를 3타 차로 제치고 우승컵을 드는 데 성공했다.

지난 2014년 KLPGA 투어에 데뷔한 김민선은 시즌 첫 우승과 함께 통산 4승을 기록했다.

2라운드까지 7언더파 137타로 배선우(23)와 함께 공동선두에 올랐던 김민선은 쾌조의 샷 감각을 과시했다.

3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은 김민선은 배선우를 제치고 단독 선두로 치고 올라갔다.

배선우는 4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면서 공동선두에 복귀했지만 6번홀(파3)에서 보기를 범하면서 다시 2위로 내려앉았다. 이 틈을 타 김민선은 7번홀(파4)과 5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으며 배선우와의 격차를 벌렸다.

김민선은 15번홀(파4)에서 티샷이 벙커에 빠진 뒤 페어웨이로 레이업을 하면서 배선우와의 격차가 줄어들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그러나 94m 거리에서 친 세 번째 샷을 핀에 가깝게 붙인 김민선은 파로 홀아웃하면서 위기에서 탈출했다.

배선우의 추격도 끈질겼다.

배선우는 16번홀(파5)에서 버디를 낚으면서 김민선과의 격차를 2타 차로 좁혔다.

그러나 배선우는 17번홀(파3)에서 보기를 범하면서 추격의 동력이 끊겼고, 18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았지만 결국 우승은 김민선의 차지가 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