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사드 재검토”
文 “사드 재검토”
  • 남승렬
  • 승인 2017.05.03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安 “합리적 판단”
沈 “전면 백지화”
대선후보, 사드 반대단체에 입장 전달
洪·劉 두 후보는 답변 없어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두고 5개 주요 정당 대선 후보들의 입장은 온도차를 보였다.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등의 단체가 주요 대선 주자들에게 질의한 결과 범야권으로 분류되는 3명의 후보는 입장을 밝힌 반면, 보수의 가치를 표방하는 2명의 후보는 답변서조차 보내지 않았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사드 배치 문제와 관련, 국익을 최우선 가치로 두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본적으로 한미 동맹을 중시하는 한편 국민 합의 등의 원칙에 따라 차기 정부에서 재검토하겠다는 것이다.

문 후보는 “현재 경북 성주의 사드 배치는 관련 법령을 무시하거나 피해가는 방식으로 무리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번에 들어서는 차기 정부는 정상적인 환경영향평가와 주민설명회 등을 거쳐 합리적 판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사드가 ‘사실상 배치에 들어간 상황’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북한의 비핵화가 진전될 경우 미국에 사드 철수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사드 배치 전면 백지화라는 뜻을 분명히 했다.

“사드 배치를 즉각 중단하고 미국과 재협상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현재 사드 배치는 국유재산특례제한법 위반, 졸속적인 환경영향평가 등 초법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국회 차원의 사드 특위가 설치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 등은 사드 관련 입장 표명을 유보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측에 “대통령 후보로서의 최소한의 의무를 져버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한국 정부는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비용 한국 부담’ 발언 논란과 관련, “(당초의) 합의를 변경하는 (미국 측의) 협의는 없었다”며 사드가 미국의 자산이란 것을 명확히 했다.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