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정부에 ‘사드 철회 촉구’ 집중행동 나선다
차기 정부에 ‘사드 철회 촉구’ 집중행동 나선다
  • 남승렬
  • 승인 2017.05.07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시민단체 성주서 평화회의
한미 합의 진상조사 등도 요구
대통령선거가 임박한 가운데 시민사회 진영이 차기 정부에 사드 배치 철회를 촉구하는 행보에 돌입한다.

전국 반전·환경단체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 대표와 활동가 150여명은 최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에서 ‘평화회의’를 열고 사드 배치 철회를 위한 공동 활동계획 등을 논의했다.

참가자들은 사드 배치가 한반도 평화에 위협이 되며 미국과 일본 보호를 위해 한국을 희생시키는 것이란 데 뜻을 함께 하고, 차기 정부에서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는 데 합의했다.

특히 5·9 대선 이후 차기 대통령은 사드 배치 문제를 우선 해결과제로 삼고 불법적인 사드 장비 반입과 공사 중단을 즉각 천명할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또 탄핵 당한 정부와 군 당국이 강행한 사드 배치의 법률 위반 행위, 비용 부담 등을 둘러싼 한미 간 합의에 대한 진상조사, 즉각적인 책임자 교체와 처벌을 차기 정부와 정치권에 촉구하기로 했다.

이들은 또 소성리 현장을 지키는 평화지킴이 등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오는 13일 전국에서 소성리로 집결하는 ‘제3차 평화버스’를 운행하는 한편 향후 상황에 따라 제4차 평화버스 운행도 검토하기로 했다. 이어 17일에는 서울에서 제2차 평화회의를 개최해 사드 배치 철회 방안을 다시한번 논의키로 했다.

남승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